Publication

  • 2015-11-26 16:38
    Forum 미디어리더스포럼 뉴스레터 2015년 11월호
    <1면> 한‧중 FTA 시대,  한중 교류와 관계 강화를 위한 미래 전략 미디어미래연구소, 2015 미디어리더스 국제포럼 개최 <2면> “중국의 문화 콘텐츠 보호주의 정책기조 유지” 중국 문화 엔터테인먼트 시장을 주도하는 ‘BAT(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와 협력해야 <3면> “한․중 FTA 이후 한류 돌파구는 영화, 인터넷” 2016년 중국 영화산업촉진법 발효…

콘텐츠산업 발전 위해 투자 의무화 필요

 콘텐츠 부문 발전 없는 창조경제 기대할 수 없어

 

 

창조경제시대 필요한 것은 창의력이라는 것 그리고 그 창의력이 작동할 수 있는 시스템이라는 것에 이견을 달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그만큼 콘텐츠부문이 창조경제시대에 중요한 부문이 된다는 점에 대해서도 이견이 별로 없다. 실제 선진국에서 콘텐츠, 문화산업부문은 창조산업이란 이름으로 10년 전부터  적극적으로 육성·발전시켜 오고 있다.
이러한 콘텐츠부문에 대해서 국내에서 필요한 것이 무엇이냐고 하나만 말하라고 한다면, 콘텐츠 투자 의무화이다.  

 

물론 콘텐츠산업발전에 투자 의무화만 필요한 것은 아니다. 공정거래환경을 만드는 것은 기본 중 핵심이지만 이 또한 시장의 불확실성을 제거하여 콘텐츠투자를 촉진하는 데 기여한다. 지금 현재 수준의 콘텐츠가 아니라 소위 창조경제에 대표적인 부문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투입과 기존 콘텐츠제작-유통시스템의 혁신이 병행되어야 기대하는 성과가 나올 수 있는 것이다. 과감한 새로운 투입과 공정한 거래환경은 정책의 변화를 요구하고 창조경제를 이야기 하는 정부는 이 두 가지 목표에 답을 해야 한다.

  

경제의 흐름을 바꾸는 과감한 새로운 투입이라는 차원에서 보면, 콘텐츠발전에 대한 투자나 기여를 의무화할 필요가 절실하다. 콘텐츠로 직간접적으로 수익을 올리는 모든 사업자에게 콘텐츠투자를 의무화할 필요가 있다. 물론 의무를 담당하는 것도 간접적인 방식과 직접적인 방식이 모두 적용되어야 할 것이다. 콘텐츠에 대한 투자 없이 이를 이용해 이득을 보는 소비자나 사업자군이 있으면 콘텐츠부문에 대한 제대로 된 투자가 이뤄지기 어렵다.


한편 콘텐츠 이용을 소비로만 볼 것이 아니라 생산 활동으로 이해하는 발상의 전환도 필요하다. 이는 개인에게도 해당되는 이야기이지만, 산업계나 정부에게도 필요하다. 그러면 이러한 콘텐츠 소비에 대해서도 소득공제가 가능하다.


한때 동양문화하면 유럽에서는 일본문화와 중국문화가 대표하는 것으로 이해되었다. 심지어 유럽의 미술계에는 한때 일본풍이 유행하기도 하였다. 고흐, 모네 할 것 없이 많은 화가들이 실제 해당되는 그림을 많이 그렸다. 프랑스 파리에 있는 일본의 문화관을 보면 그들의 노력이 지속되고 있음을 잘 알 수 있다. 서양에서 어린이들이 즐겨 읽는 ‘세계 1,000명의 인물백과’류의 책자는 겉으로 드러나지 않으나 유난히 일본인이 많이 들어 있다. 그들의 치밀한 노력의 결과이다.


가장 풍부한 문화콘텐츠를 가지고 있다는 중국, 이들도 2008년 베이징올림픽을 계기로 하여 콘텐츠산업에 적극적인 정책을 펴오고 있다. 실제 미디어미래연구소가 2008년 중국의 당국과 관련 학과 교수 10여명을 초청하여 마련한 ‘한중미디어산업포럼’에서 그들은 중국이 2008년 콘텐츠원년으로 하고 앞으로 세계 최고의 콘텐츠국가로 도약할 것임을 밝힌 바 있다.


대한민국은 이들 사이에 있다. 콘텐츠 부문에 대한 투자가 보다 과감해야 하는 이유, 그리고 보다 체계적이고 제대로 되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콘텐츠산업에 대한 투자는 우리의 입장에서는 정체성의 문제이기조차 한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2 Me.Talk 미디어리더스포럼 뉴스레터 2015년 7월 file 2015-08-03 4027
51 Me.Talk 미디어리더스포럼 뉴스레터 2015년 5월 file 2015-08-03 2823
» Me.Talk [14호] 콘텐츠산업 발전 위해 투자 의무화 필요 file 2013-10-11 5088
49 Me.Talk [14호] CJ, 지상파보다 많은 콘텐츠 투자로 영향력 ‘껑... file 2013-10-11 9450
48 Me.Talk [14호] 콘텐츠 투자는 않고, 요구사항은 많고 file 2013-10-11 7703
47 Me.Talk [13호] 한·중·일 미디어시장의 국경 없애기 file 2013-10-11 5909
46 Me.Talk [13호] 구글, 타임워너도 중국 시장에서 고전 끝에 사... file 2013-10-11 8081
45 Me.Talk [13호] 국내 미디어 기업의 중국시장 진출기 file 2013-10-11 10357
44 Me.Talk [13호] ‘억’ 소리 나는 중국 미디어 시장… “놓치면 후... file 2013-10-11 8904
43 Me.Talk [12호] 디지털 시대의 '갑'과 '을' file 2013-10-11 8352
42 Me.Talk [12호] 해외 온라인 비디오 서비스 규제 동향 file 2013-10-11 7090
41 Me.Talk [12호] ‘ZERO TV HOME’의 증가 file 2013-10-11 7393
40 Me.Talk [12호] 美, 방송 주파수 인센티브 경매 도입 file 2013-10-11 6119
39 Me.Talk [11호] 미래창조과학부와 방송통신위원회의 책임 file 2013-10-11 6795
38 Me.Talk [11호] KBS는 ‘시장’을 떠나야 진짜 공영방송이 될 수 ... file 2013-10-11 10350
37 Me.Talk [11호] 여러분, TV수신료가 왜 2,500원인지 아세요? file 2013-10-11 6593
36 Me.Talk [11호] 솔로몬의 재판, 진짜 엄마가 필요해 file 2013-10-11 11480
35 Me.Talk [10호] 유럽2020과 대한민국 국정과제 file 2013-10-11 6456
34 Me.Talk [10호] ‘현상유지의 함정’에서 벗어나야 방송의 미래가... file 2013-10-11 6562
33 Me.Talk [10호] 미래지향적 방송통신 발전을 위한 “대화가 필요... file 2013-10-11 73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