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cation

  • 2015-11-26 16:38
    Forum 미디어리더스포럼 뉴스레터 2015년 11월호
    <1면> 한‧중 FTA 시대,  한중 교류와 관계 강화를 위한 미래 전략 미디어미래연구소, 2015 미디어리더스 국제포럼 개최 <2면> “중국의 문화 콘텐츠 보호주의 정책기조 유지” 중국 문화 엔터테인먼트 시장을 주도하는 ‘BAT(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와 협력해야 <3면> “한․중 FTA 이후 한류 돌파구는 영화, 인터넷” 2016년 중국 영화산업촉진법 발효…

콘텐츠 투자는 않고, 요구사항은 많고…

 

 

종편콘텐츠투자.jpg

 

종합편성채널 사업자들이 승인 당시 고득점을 위해 약속한 ‘콘텐츠 투자’는 절반도 이행하지 않고 규제기관에 수신료 배분, 사업계획 변경 승인, 재승인 심사기준 완화 등을 요구하는데 대해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TV조선, jTBC, 채널A, MBN 등 종편 4사는 사업계획서에 제출한 ‘콘텐츠 투자’와 ‘재방송 비율’ 계획을 이행하지 못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시정명령을 받았다.


TV조선은 2012년 1,575억원을 콘텐츠 산업 육성에 투자하겠다고 했지만 실제 604억원만 투자했고, jTBC는 2,196억원 투자 계획 중 1,129억원, 채널A는 1,804억원 중 985억원, MBN은 1,660억원 중 711억 원을 투자하는데 그쳤다. 투자계획 대비 절반도 이행하지 못한 것이다.


재방비율 역시 TV조선 26.8%, jTBC 5.6%, 채널A 23.6%, MBN 32.9%를 넘지 않겠다는 계획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지만, 대부분 방송시간의 절반 이상을 재방으로 편성했다. 이중 jTBC의 재방비율이 사업계획보다 크게 높은 것은 타 종편에 비해 콘텐츠 투자가 많은 것과 무관하지 않다. 즉, 시청률이 낮은 상황에서 자체제작을 상대적으로 많이 하다 보니 재방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사업계획 미이행 종편에 ‘시정명령’을 내렸지만, 연말까지 이를 이행할 가능성은 매우 낮아 보인다. 오히려 종편 사업자들은 사업여건 악화를 이유로 다음과 같은 규제완화와 특혜를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첫째, 종편은 SO에 수신료 배분을 요구하고 있다. 의무편성채널인 YTN이 프로그램 사용료를 받고 있으니 종편도 수신룔 배분해 달라는 것이다. 이에 대해 케이블SO는 종편이 의무전송으로 채널편성 보장이라는 특혜를 누리고 있는 상황에서 수신료 배분요구까지 하는 것은 무리하다고 반발했다. 종편에 수신료를 배분하게 되면 중소PP에 돌아갈 수신료가 줄어들어 콘텐츠 산업 발전을 저해할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둘째, 사업계획 이행이 어렵게 되자 종편사업자들은 사업계획 변경 승인을 요구하고 나섰다. 콘텐츠 투자 부분을 지난해 집행된 투자금액 수준으로 낮춰 시정명령을 피해보겠다는 것이다. 약속을 책임지고 이행하려고 노력하기보다 어떻게든 ‘재승인’만 받자는 ‘꼼수’로 보인다.


셋째, 종편은 내년 2월 재승인 심사를 앞두고 ‘재허가 거부’나 ‘과락기준’ 등 자사에 불리한 기준을 빼거나 완화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종편 대주주 신문사들은 “재승인 심사기준이 지상파보다 더 엄격하다”고 주장했다.

 

종합편성채널의 재방비율(단위: %)

TV조선

jTBC

채널A

MBN

사업계획(a)

26.8%

5.6%

23.6%

32.9%

이행실적(b)

56.2%

58.9%

56.1%

40%

재방초과량(b-a)

29.4%p

53.3%p

32.5%p

7.1%p

 

종합편성채널의 콘텐츠 투자(단위: 억원, %) 

TV조선

jTBC

채널A

MBN

2012년 계획(a)

1,575

2,196

1,804

1,660

이행실적(b)

604

1,129

985

711

이행비율(b/a)

38.3%

51.4%

54.6%

42.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2 Me.Talk 미디어리더스포럼 뉴스레터 2015년 7월 file 2015-08-03 4578
51 Me.Talk 미디어리더스포럼 뉴스레터 2015년 5월 file 2015-08-03 3371
50 Me.Talk [14호] 콘텐츠산업 발전 위해 투자 의무화 필요 file 2013-10-11 5430
49 Me.Talk [14호] CJ, 지상파보다 많은 콘텐츠 투자로 영향력 ‘껑... file 2013-10-11 9879
» Me.Talk [14호] 콘텐츠 투자는 않고, 요구사항은 많고 file 2013-10-11 8071
47 Me.Talk [13호] 한·중·일 미디어시장의 국경 없애기 file 2013-10-11 6285
46 Me.Talk [13호] 구글, 타임워너도 중국 시장에서 고전 끝에 사... file 2013-10-11 8511
45 Me.Talk [13호] 국내 미디어 기업의 중국시장 진출기 file 2013-10-11 10771
44 Me.Talk [13호] ‘억’ 소리 나는 중국 미디어 시장… “놓치면 후... file 2013-10-11 9310
43 Me.Talk [12호] 디지털 시대의 '갑'과 '을' file 2013-10-11 8752
42 Me.Talk [12호] 해외 온라인 비디오 서비스 규제 동향 file 2013-10-11 7427
41 Me.Talk [12호] ‘ZERO TV HOME’의 증가 file 2013-10-11 7768
40 Me.Talk [12호] 美, 방송 주파수 인센티브 경매 도입 file 2013-10-11 6478
39 Me.Talk [11호] 미래창조과학부와 방송통신위원회의 책임 file 2013-10-11 7197
38 Me.Talk [11호] KBS는 ‘시장’을 떠나야 진짜 공영방송이 될 수 ... file 2013-10-11 10790
37 Me.Talk [11호] 여러분, TV수신료가 왜 2,500원인지 아세요? file 2013-10-11 6995
36 Me.Talk [11호] 솔로몬의 재판, 진짜 엄마가 필요해 file 2013-10-11 12001
35 Me.Talk [10호] 유럽2020과 대한민국 국정과제 file 2013-10-11 6850
34 Me.Talk [10호] ‘현상유지의 함정’에서 벗어나야 방송의 미래가... file 2013-10-11 6907
33 Me.Talk [10호] 미래지향적 방송통신 발전을 위한 “대화가 필요... file 2013-10-11 7735